CBS기독교방송
국민일보
극동방송
 

시사이슈따라잡기
보도자료
걸어온길

 

:

통일한국시대를 열어가자
2015-08-07 10:11:29  

통일한국시대를 열어가자

70년전, 하나님의 특별하신 은혜로 그토록 갈망하던 광복을 맞이하였다. 그리고 이제 광복 70주년이다.

그러나 지금의 상황은 주변 4대강국이 서로 자국의 이익을 위해 패권다툼에 열중하고, 다시 침략의 기회를 엿보고 있다. 이 틈바구니에서 남북한 관계는 화해와 통일보다는 긴장과 갈등만이 증폭되고 있다.

이제 광복 70주년과 분단의 역사를 마무리 짓고, 제2의 광복이라 할 수 있는 민족의 ‘통일한국시대’를 열어가야 하겠다. ‘통일한국시대’는 역사의 대의이며 한민족의 시대적 소명이다. 남과 북이 다같이 평화와 번영을 이루어 통일의 길로 나가는 것은 한민족의 염원이며 진정한 광복의 실현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때에 교회가 어렵다고 주저앉아 있을 것이 아니라 민족분단이라는 비극을 두 어깨에 걸머지고 복음으로 ‘통일한국시대’를 열어가야 할 사명이 교회에 있다. 노아처럼 방주를 만드는 사람이나 기관이 한국교회여야 하겠다. 한국기독교가 분단시대를 종식시키고 ‘통일한국시대’를 열며 동북아시대의 새로운 장을 마련하기 위하여 먼저 헌신하는 결단이 필요하다. 우리 스스로 통일의 진정한 장애는 우리 내부의 분열과 갈등에 있음을 각성하고, 돌이켜 분열과 대립을 청산하고 지역감정과 계층간의 양극화현상을 해소하며 화해와 연합운동으로 국민통합을 주도해나가야 한다.

한국교회는 해방이후 분열로 얼룩진 한국교회의 역사를 회개하며, 도적같이 임할 수 있는 통일을 위해 결단을 내려야 한다. 교회도 개교회주의를 벗어나고, 연합기관이나 교단, 단체도 ‘통일한국시대’라는 거대한 담론에 한목소리로 화답해야 한다.

‘통일한국시대’는 먼 훗날의 일이 결코 아니다. 어느 날 갑자기 부담스런 현실로 다가올 수 있다. 그러므로 슬기로운 다섯 처녀들처럼 깨어 기름준비를 해야 한다.

하나님이 쓰시는 사람은 미래를 준비하는 사람이다. 역사의 기나긴 겨울이 가면 새봄이 오듯 아무리 꽃샘추위가 몸부림을 쳐도 결국 새봄은 막을 수 없다. 슬기로운 농부는 새봄이 오기 전 논밭을 갈고 농사를 준비한다. 논에 있는 돌덩이를 골라내고, 밭을 갈아엎고 가시덤불을 걷어내고 도랑을 만들고 물을 공급하고 종자씨를 준비한다. 이처럼 ‘통일한국시대’를 열어가기 위해서는 바랄 수 없는 중에 바라는 아브라함처럼 일천만 성도들의 간절한 기도와 준비는 계속 되어야 한다.

이 시대 그리스도인들은 ‘평화통일시대’와 ‘하나님나라 건설’을 위하여 함께 기도로 준비하며, ‘통일한국시대’를 열어가는 주도세력으로 교회가 나서야 한다.

그리고 750만 디아스포라와 탈북민들과 함께 ‘통일한국시대’를 열어가야 한다.

또한 36년간의 일본 식민지에서 온갖 고통을 당하면서도 조국의 광복을 위해 고귀한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들이나 순교자들의 애국정신과 그들의 피흘린 희생정신을 오늘에 되살려야 한다. 한국근대화에 기여한 기독교의 헌신을 재조명해야 한다.

정부는 북한과 화해와 평화를 위해 지속적 대화를 유지하고, 더 나아가 북한은 북녘 동포들을 처참한 굶주림과 질병, 인권 유린으로부터 해방시키고 진정한 자유와 행복을 안겨주는 개방사회로 나올 것을 촉구한다.

‘통일한국시대’는 한 두사람의 힘으로 되어지는 것이 아니다. 같은 꿈을 가진 여러 사람이 함께 합력할 때 하나님이 주시는 선물이다. 같은 비전을 가진 사람들이 가슴으로부터 통일을 꿈꾸는 불씨가 붙어 삼천리 방방곡곡에 타오를 때 통일을 주신다.

10년후, 100년후 자랑스런 통일조국을 물려주기 위해 한국교회가 ‘통일한국시대’ 를 함께 꿈꾸며 열어가자.

대표 이윤재 목

이사장 오정호 목사


 













  개혁정신을 거부하는 흐름에 과감히 맞서야한다
  2015 기독교 필독서「이슈&미래」출간


- Address :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30 (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회관) 912호  
- Tel(Fax) : 02-708-0191 / E-Mail : jupark94@gmail.com
CopyRight ⓒ 2009 - 2017 All Rights Reserved By 미래목회포럼 (http://www.miraech.com)